post-image

[단독] 대통령실, 외교부 또는 국방부 청사에 설치 검토…정부서울청사 제외

Love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 측이 대통령 집무실을 서울 용산 국방부 청사와 외교부가 사용하고 있는 광화문 정부서울청사 별관에 설치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당초 거론됐던 정부서울청사 본관은 현재 검토 대상에서 제외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정부서울청사 본관은 공간 면적이 넓어 현재의 청와대를 옮겨온다고 해도 건물의 절반 정도만 사용이 가능해 경호 문제 등이 발생할 수 있는 점 등이 고려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현재 외교부 청사로 대통령 집무실을 이전할 경우 대통령 관저는 서울 삼청동 총리 관저, 국방부 청사로 이전할 경우 한남동 외교부 장관 공관 등을 대통령 관저로 활용하는 방안이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윤 당선인 측은 “국방부 청사에 대통령실을 설치하면 헬기장 문제 등을 해결할 수 있어 기존 청와대를 국민들께 100% 돌려줄 수 있는 장점이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Reference-news.sbs.co.kr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