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n son-in-law’ Governor Hogan asked ‘running for president in the US’

Love

Maryland Governor Larry Hogan is also known as the Korean son-in-law because his wife is of Korean descent.

As the approval rating continues to rise even at the end of the term, it is said that this year’s Senator as well as the next presidential candidate are being talked about.

Even the governors of Maryland could not escape the staggering proliferation of omicrons in the eastern United States.

[래리 호건/미국 메릴랜드 주지사 : 우리는 부스터 접종을 했고, 그래서 아주 심각한 증상을 보이진 않았어요. 저는 감기에 걸린 듯 증세가 가벼웠습니다.]

[유미 호건/미국 메릴랜드 주지사 부인 : 굉장히 가벼웠어요. 부스터 샷, 세 번째 샷을 안 맞았으면 많이 아팠을 거 같아요.]

Portraits of past governors’ wives are hung throughout the residence, and Ms. Yumi Hogan said she would hang portraits in hanbok.

[유미 호건/메릴랜드 주지사 부인 : 제가 누구인지 제 정체성을 보여주고 싶고 제가 대한민국에 딸이라는 걸 보여주고 나중에 우리 자손들이 오면 한국 분이 한복 입고 있었구나 자부심을 느낄 거 아니에요.]

Mugunghwa and camellia were hand-planted in the flower bed of the official residence.

[이게 동백, 그 다음이 무궁화.]

Governor Hogan had a Korean taste, befitting his nickname of the Korean son-in-law.

[래리 호건/메릴랜드 주지사 : 돼지불고기는 제가 가장 좋아하는 음식 가운데 하나입니다. 저는 갈비찜, 갈비를 좋아합니다. 저는 김치랑 김치찌개, 김치볶음도 좋아해요. 제 아내는 믿을 수 없을 만큼 요리를 잘합니다.]

Governor Larry Hogan, who was re-elected as a Republican in the Democratic backcountry of Maryland, has a whopping 74% approval rating.

It is unprecedented for a Republican governor who is approaching the end of his term to have such a high approval rating.

[닉/메릴랜드 주민 : 저는 래리 호건이 사람들이 원하는 것에 귀를 기울이기 때문에 인기 있다고 생각합니다. 특히 코로나 방역을 잘했다고 모든 사람이 얘기합니다.]

This continues pressure from Republican leadership to run for the U.S. Senate in November, two months before the end of his term.

Furthermore, Governor Hogan is considered the Republican presidential candidate in 2024.

Are you thinking of running for the Republican presidential nomination?

[래리 호건/메릴랜드 주지사 : 미 전역에서 많은 사람이 제게 대통령 출마를 고려해보라고 권합니다. 2024년에 무슨 일이 일어날지 저는 더 많은 사람과 이야기했습니다. 아직 시간이 많이 남아 있습니다.]

Governor Hogan also expressed his hopes to develop US-ROK relations with the next South Korean president.

[래리 호건/메릴랜드 주지사 : 한국 분들께 새해 인사를 전합니다. 미국에서 첫 한국계 퍼스트 레이디를 맞게 된 건 큰 영광입니다.]

(Video coverage: Park Eun-ha, video editing: Lee Seung-yeol)

Reference-news.sbs.co.kr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