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orgive me” Kim Gun-hee’s apology, will it affect approval ratings

Love

Reporter Lee Hyeon-young from the Ministry of Politics is here. Now, reporter Lee, the press conference wasn’t scheduled for today (the 26th).

Yes, it was a press conference that was caught by accident.

Q. What was the background of the Dengeki press conference?

[이현영 기자 : 네, 김건희 씨가 직접 기자회견을 할지, 그리고 한다면 또 기자들의 질문을 받을지, 이렇게 크게 2가지를 놓고 막판까지 윤 후보 캠프 내부에서는 의견이 엇갈렸습니다. 하지만 2주 동안, 2주 가까이 비판 여론이 가라앉지 않는 상황에서 결국 본인의 직접 등판은 불가피하다는 결론이 났고 다만, 질의응답은 본인이 조금 부담스러워했다는 후문입니다. 왜 오늘이냐도 물어봤는데, “성탄절 연휴, 가족들이 모여있는 상황에서 사과 메시지를 내는 게 조금 더 효과적일 거라고 봤다”는 선대위 답변이 돌아왔습니다.]

Q. Will the press conference subside criticism?

[이현영 기자 : 네, 보통 정치인들이 사과를 할 경우 전제조건을 다느냐, 안 다느냐, 또 내용이 구체적이고 진솔하냐, 이런 기준으로 평가를 하죠. 그런데 이 김건희 씨의 경우에는 이런 정치 문법에 따르지 않고 본인이 직접 작성했다는 글로써 판단을 받아보겠다고 한 셈입니다.

윤 후보와 각을 세우고 있는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도 오늘 사과 회견을 보고 용기를 낸 데 긍정적으로 평가한다라고 말했고요, 이 후보 측 관계자들은 측은하게 본 국민들이 많았을 거다, 그리고 워킹맘들이 많이 공감을 했을 것 같다, 이런 기대 섞인 평을 내놓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민주당에서는 구체적인 해명이 없었다는 점을 파고들면서 국민 기만이다, 개사과 시즌 2다 이렇게 힐난을 쏟아내고 있습니다. SBS가 새해맞이 여론조사를 준비 중인데 여론의 향배 가늠해 봐야 할 것 같습니다.]

Q. What are your future public outreach activities?

[이현영 기자 : 네, 김건희 씨가 공개적으로 대외 활동에 나서는 건 사실상 무기한 연기됐다, 이렇게 보는 게 맞겠습니다. 이재명 후보와는 굉장히 대비되는 대목인데요, 김 씨 스스로 남편이 대통령이 돼도 아내 역할에만 충실하겠다라고 답을 했죠. 선거 운동은 물론 본인이 영부인이 된다고 해도 대외활동을 최소화하겠다, 그런 말로 들립니다.

이번 의혹이 불거진 뒤에 윤 후보는 영부인이라는 말 자체를 쓰지 말자라고 제안을 하기도 했는데요, 후보 측 관계자는 해외 순방 같은 경우에는 영부인이 함께하지 않아도 무방하고 또 영부인에게 국민 세금이 투입되는 공식 활동은 자제해서 불가피한 일정만 수행하겠다는 얘기다, 이렇게 설명했습니다.]

(Video editing: Jeong Seong-hoon)

▶ “Kim Gun-hee’s career, not false, inaccurate”…與 “New Wave Comedy”

▶ “I inflated my career and wrote it wrong”… Kim Gun-hee public apology

Reference-news.sbs.co.kr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